본문 바로가기

이충원뉴마내과 로고

고객상담센터 051-851-9088

일반내과클리닉

상담문의 및 진료시간

02-585-1675

  • 평일:오전9시-오후6시(점심시간 오후1시-2시)
  • 토요일:오전9시-오후2시(점심시간 없음)
  • 일요일, 공휴일 휴진

고지혈증

  • 홈 >
  • 일반내과클리닉 >
  • 고지혈증

고지혈증이란?

고지혈증은 혈액 속에 돌아다니는 지방질이 우리 몸에 필요 이상으로 많아지는 상태를 말합니다. 혈액 속에 들어있는 지방질은 크게 4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총콜레스테롤, 저밀도지 단백 콜레스테롤 (LDL), 고밀도지 단백 클레스테롤 (HDL), 중성지방 (TG) 으로 나누어집니다.저밀도지단백에 들어있는 콜레스테롤 은 혈관 벽에 쌓여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동맥죽상경화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입니다. 고밀도지단백온 혈관 벽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운반하는 역할을 하므로 동맥경화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래서 고밀도지단백에 들어있는 콜 레스테롤은 좋은 콜레스테 롤입니다.총콜레스테롤은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과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을 하나로 묶어 부르는 이름입니다. 콜레스테롤이 아닌 다른 지방 물질로는 중성지방이 있습니다. 중성지방은 콩기름과 비슷한 성분으로 그 양이 필요 이상으로 높은 경우에는 낮추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원인

고지혈증, 즉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유전적 요인으로 높아지는 경우도 있지만, 살아가면서 생활습관 때문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생활습관에서 우선 식사에 따른 영양과 체중,신체활동의 3가지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식사에서는 포화지방이 풍부한 음식이나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리게 됩니다. 포화지방은 대표적으로 소고기나 돼지고기에 들어있는 동물성 지방을 말합니다. 이런 종류의 음식을 많이 섭취하면 콜레스테롤이 증가합니다.

증상및 합병증

고지혈증이 있으면 어떤 중상이 나타날까요? 몸이 쉬 피로 하거나 지치는 것이 고지혈증의 증상일까요? 가슴에 통증이 나타나고 숨이 찬 것이 고지혈증의 증상일까요? 그러나, 고지혈증은 아무런 자각증상이 없어, 오직 혈액검사로만 알 수 있습니다. 만일 고지혈증이 원인이 돼 어떤 증상이 나타났다면 그때는 이미 고지혈중에 의한 심혈관질환이나 뇌혈관질환과 같온 합병증이 진행된 상태라고 봐야 합니다.

장기간 고지혈증이 지속되면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쌓이게 됩니다. 혈관 내경이 어느 한계 이상으로 좁아지게 되거나, 혈관벽에 만들어진 죽상반이 터져 나타나는 병이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입니다.

고지혈증 진단

고지혈증은 혈액 검사로만 알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 검사를 제대로 하려면 최소한 8시간 이상의 금식해야 합니다. 아침 9시에 채혈한다면,그 전날 저녁 7시 이후로는 물을 제외한 다른 음식물을 먹거나 술은 일절 마셔서는 안 됩니다.

고지혈중혈액검사로 측정하는항목

고지혈증 검사틀 간단하게 하는 경우에는 보동 총콜레스테롤만을 측정합니다. 혈액 속에 들어있는 콜레스테롤은 크게 저밀도지단백과 고밀도지단백이라는 물질에 실려 돌아다닙니다. 그러나, 이 수치만 가지고 치료를 결정하지 않습니다. 검사에서 주의 이상의 의미를 가지는, 즉 200mg/dL 이상의 수치가 나오면 혈액검사로 중성지방,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를 추가로 측정해야 합니다.

추가로 확인된 검사에서 치료 목표로 삼는 항목은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입니다.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은 최소한 130mg/dL보다 낮아야 합니다.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은 다른 고지혈증 수치와 달리 높을수록 좋습니다. 40mg/dL보다 적은 수치가 나타내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고, 60mg/dL 보다 높으면 그 반대로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감소합니다. 중성지방은 150니99mg/dL이면 주의를 해야 하는 수치이고,200mg/dL이면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총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른 임상적 의미
총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른 임상적 의미
200mg/dL 미만 양호
200~239mg/dL 주의
240mg/dL 이상 고지혈증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른 임상적 의미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른 임상적 의미
100mg/dL 미만 적절
100~129mg/dL 거의정상
130~159mg/dL 주의
160~189mg/dL 높음
190mg/dL 이상L 매우높음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고 해도 누구나 약을 먹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높을수롤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은 증가합니다.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을 제외한 다른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도 많으면 많을수륵 심장질환의 발생 위험은 증가합니다. 고지혈증의 치료는 각자의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얼마나 되는지에 따라 같은 콜레스테롤 수치라고 해도 생활습관 개선만으로 충분할 수도 있습니다. 만일 이미 심장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콜레스테롤 수치의 조절 목표는 더 엄격하여 콜레스태롤 수치가 그리 높지 않아도 반드시 약을 복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각자가 가지고 있는 현재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도를 알아내는 것이 고지혈증 혈액검사 후에 해야 할 일입니다

고지혈증 치료

고지혈증의 치료는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도를 낮추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을 각 개인의 조절목표에 맞게 충분히 낮추어야 합니다.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기 위한 치료는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되 있습니다. 첫 번째는 생활습관개선입니다. 생활습관개선은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주는 식사요법, 운동, 체중관리로 구성되 있습니다. 생활습관개선은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가 조절목표보다 높은 사람은 누구나 실천해야 하는 일입니다. 두 번째로 약물치료가 있습니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리는 약물이 필요한 경우에는 반드시 사용하는 것이 좋고, 약물의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생활습관개선과 함께 실천해야 합니다.